상단여백
HOME Travel News
“파도를 헤치고 비바람을 가르며” 제주 아이언맨 70.3 대회에 가다!!

 태풍과 장마 때문에 거센 비바람에도 불구하고 이른 아침부터 몸을 풀고 있는 600여명의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누구일까요? 바로 39개국에서 온 ‘철인들’입니다.

 지난 8일 대한철인 3종 협회가 주관한 “제주 아이언맨 70.3 대회” 는 제주도 서귀포시 표선면 포선항에서 진행됐는데요. 603명의 출전 선수들은 표선항에서 1.9km 거리의 수영을 마친 뒤, 바로 사이클을 타고 제주 일주동로 및 중산간도로를 90.1km나 달려야 합니다. 

 901.km라니..얼마나 먼 거리인지 감이 오시나요?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사이클 레이스를 마친 선수들은 첫 출발지점인 ‘바꿈터’에 자전거를 거치한 뒤, 다시 표선면 해안도로를 21.1km나 달린 후에야 종착점인 해비치호텔로 골인하게 됩니다.

 그렇지발만 아무런 제약 없이 경기를 마친다면 진정한 ‘철인’ 경기 라고 할 수 없겠죠! 선수들은 수영 출 이후에 8시간 30분 이내에 경기를 종료해야 합니다.

 아쉽게도 이날 대회는 초속 8∼9m의 강풍으로 인한 심한 파도 때문에 수영경기는 방파제 내에서 500m만 역주하게 되었는데요. 선수들은 수영에 이어 바로 미끄러운 노면과 거센 바람에 맞서 싸워가며 중산간도로를 달렸습니다. 쏟아지는 비와 그에 못지않게 흐르는 땀 때문에 온 몸은 땀인지 비인지 모를 것들로 범벅이 됐으며, 전신을 아프게 때리는 근육통과 싸우고, 금방이라도 터질 것 같은 심장을 달래가며 선수들은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는 레이스를 펼쳤습니다.

 이번 대회에서 두드러지는 특징은 바로 제주의 아름다운 풍경을 잘 살린 레이스 코스라고 할 수 있는데요. 비록 몸은 힘이 들었겠지만, 선수들은 그 고통도 싹 사라질 만큼 아름다운 천혜의 자연과 함께 호흡하며 평소 자신이 갈고 닦은 실력을 마음껏 펼쳐 보였답니다.

 이 날 최고령으로 참석했지만 당당하게 3위를 차지한 최면호(70·수지철인클럽)선수는 “철인3종은 마라톤에 비해 다양한 근육을 사용하기 때문에 경기 후 회복이 훨씬 빠르다.”라고 이야기하는 여유로움까지 보였으며, “기상여건이 안 좋아 힘은 들었지만 성취감은 최고였다”라고 말하며 밝은 표정을 지어보였습니다.

 철인 3종 경기는 극한의 인내심과 체력을 요구하는 경기로 1970년대 미국에서 시작됐는데요, 후에 전 세계적으로 수많은 선수들이 참여하며 인기 스포츠 종목으로 자리 잡게 되었습니다. 1989년 국제트라이애슬론연맹의 창립과 함께 세계선수권대회가 열렸으며, 2000년에는 제27회 시드니 하계올림픽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되기까지 했다고 하는데요, 그 인기가 실감이 나시나요?

 원래 철인 3종경기는 원래 수영(3.8km), 사이클(180.2km), 마라톤(42.195km) 등 3종목에서 총 140마일(226km)을 달리는 경기지만, 이번 제주대회에서는 70.3마일만을 달린 하프경기로 진행되었습니다. 특히 이번 경기는 남아공 넬슨만델라베이에서 개최되는 아이언맨 70.3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 30장이 각 연령대 상위에 있는 선수들에게 주어졌습니다. 

태풍과 장마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자신의 한계를 넘어섰던 모든 출전 선수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내일로여행  webmaster@railrotravel.co.kr

<저작권자 © 내일로여행,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내일로여행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투어방방 2018-07-13 16:35:10

    여성인 철인들도 꽤 많아 보이네요.
    미스코리아선발대회에 나가야 할 것 같은 분들도 철인3종 경기에 출전을 하시다니...
    대단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